홈 > 칼럼
칼럼

[기행문] 원암 장영주 화백의 몽골 이야기(15)

0 작성 : 2020년 07월 23일 10:00분

fc5d27463e864abcbc44c35cd20d32d2_1595465872_6447.jpg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15편. 바람의 고향 ’ -

‘몽골의 어머니’  
어머니는 모든 가축의 주인이시다.
무척이나, 무척이나 생각이 난다.
이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어머니. (몽골의 시)

어제의 게르에서 만난 여자들은 모두 크고 활달하였다.

그중 30대 여인은 상체는 보통이나 하체는 엄청나게 발달하여 금방이라도 치마가 터질 듯한 볼륨감을 드러내고 있었다.

우리와 서양여성들과는 또 다른 압도적인 육감에 화가로써 꼭 한번 누드를 그려보고 싶은 마음이 절로 든다.

은행가이고 여장부인 30대 중반의 게르 주인에게는 얼굴을 그려준다고 했다.

그러다 갑자기 쏟아진 폭우에 게르가 새어 침대를 옮기고, 바타는 정전으로 낮에 못 채운 휘발유를 넣으러 머나먼 주유소로 떠나고, 우왕좌왕 하다가 약속을 못 지켰다.

다음 날, 게르를 떠나 두 시간 정도 달려가는 도중에 여주인이 바타에게 ‘그림을 안 그려주고 왜 그냥 떠나는가?’라는 항의성 전화를 한다. 되돌아 갈 수도 없고, 그러게 매력이 있다고 함부로 약속하면 안 된다. 주책이지.

이틀 동안을 달리고 달려 겨우 알타이 산맥의 끝자락을 유턴하였다. 유턴하기 위하여 들어선 산맥의 한 가운데는 겨우 차가 한 대씩만 지나 갈 수 있는 오솔 길이 펼쳐진다.

태고의 침묵에 잠긴 알타이의 속살을 헤치며 통과하니 다시 초원이 나오고 이번에는 전과는 달리 알타이 산맥의 반대쪽이 함께 달린다.

 ‘ㄱ’님의 추산으로는 이틀 동안 고비를 달려 유턴한 산맥의 길이는 약 2,300km 정도이다.

우리나라의 인천에서, 고성, 강릉, 포항, 울산, 부산, 남해안을 거쳐 목포, 다시 인천으로 돌아오는 거리와 비슷하단다.

알타이 산맥의 총길이가 2000km이니 고비로 잠겨드는 대부분을 왕복으로 달린 것이다.

고비사막에서는 금이 가장 싸다고 할 정도로 광물자원이 풍부하여 석탄 · 철광석 · 주석 · 구리 · 아연 · 몰리브덴 · 인회암 · 텅스텐 · 금 · 형석 · 준보석들이 어마어마하게 매장되어 있다.

그러나 몽골에서 가장 중요한 천연자원은 목초지이다.

그 목초지 위에서 온갖 생명들이 살아가고 또 사라져 가고 있었다.

그 드넓은 목초지가 9월 하순부터는 아무것도 없이 흙이 드러나는 불모지로 변한다.

혹독한 겨울을 나고 봄이 오면 강력한 바람을 타고 모래들이 마치 폭풍의 산맥처럼 지상을 휩쓸고 가벼운 모래층은 상층권의 제트기류를 타고 우리나라까지 이동하여 소위 황사현상이 된다.


이때는 단 1m 앞도 보이지 않아 차도 운행을 못하고 사람들은 급히 대피해야 한다.

사막 한가운데에서 모래 폭풍을 만나면 멀과 뎀에를 둥글게 앉히고 사람들은 모포를 뒤집어 쓰고 그 안으로 대피하여 목숨을 부지한다.

바람의 고향이다. 

요사이 한국에는 몽골 관광객이 '큰 손'이 되고 있다.

마치 바람처럼 불어온 몽골 관광객은 연평균 약 17%씩 증가하며 2018년에는 역대 최다로 11만4천여 명에 이르렀다.

일인당 지출액은 다른 국적 관광객 가운데 가장 많은 평균 246만원으로 2위의 중국인은 224만원, 3위의 중동인은 211만원이다.

특히 357만 원 이상의 고액소비자 비율이 가장 높아 몽골 관광객 상당수가 부유층이라고 볼 수 있다.

그들은 몽골에 없는 제품을 사려고 또는 의료관광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고 있다.

공장도 별로 없는 몽골이지만 무한한 지하자원과 광물을 캐나다 등 부유한 나라에 백년, 이백년의 채굴권을 넘긴 수 조원씩의 돈으로 나라경제의 축이 지탱되고 있다.

부유한 친척이 있는데도 가난하게 사는 일가가 있다면 그 부유한 친척은 손가락질을 받는 것이 몽골의 문화이므로 그런대로 돈이 돌고 도는 것이다.

fc5d27463e864abcbc44c35cd20d32d2_1595466033_163.jpg
사진, 고비의 모래바람, 바타 씨 제공

 

◇ 원암 장영주(元岩 蔣永柱) 화백의 주요약력 및 경력

- 1947년 충북 청주 출생
- 제천동명초등학교(47회)·청주중·청주고·청주교육대학 졸업
- 동국대학교 교육대학원 수료
- 화가·선도명상가·국학원 상임고문(현)
- 개인전 13회
- The Art Students League of New York 수학(2017년)
- 카자흐스탄·몽골·미국·일본·프랑스 등 국제전 출품
- 대한민국 미술협회이사 역임
- 한국 크로키회 설립(1985년)
- 목우회 공모전 대상 수상
- 저서 '명상으로 몸 그리기’ 출간
- 명예철학박사 
- 2019년 목우회공모전 서양화분과심사위원장
[이 글은 당사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김상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Comments
New

새글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18)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18 편. '공룡의 울음' -​다음날도 달리고 또 달린 끝에 ‘바양작’에 도착한다.​바양작(Bayan… 더보기

[기행문] 원암 장영주 화백의 몽골 이야기(17)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17 편. 게르의 철학 -​게르는 수 십 채가 있어도 모두 같은 방향으로 세워진다. ​유목 생활을 통… 더보기
Now

현재 [기행문] 원암 장영주 화백의 몽골 이야기(15)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15편. 바람의 고향 ’ -​‘몽골의 어머니’ 어머니는 모든 가축의 주인이시다. 무척이나, 무척이… 더보기

[기행문] 원암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14)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14 편. 천신무예(天神武藝)’ -​아침 일찍 일어나 게르 밖에 앉아 어제의 스케치 작품들을 완성한… 더보기

[칼럼] 7월의 유일한 열쇠 '법(法) 정신'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7월의 유일한 열쇠 '법(法) 정신' -​5월은 아름다운 효의 달이고, 6월은 엄정한 충의 달이다. ​7월은 누구나 존중하여…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 이야기(13)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13편. 모래의 합창’ -​어제부터 오른쪽 차창 옆으로 산맥 하나가 함께 달린다. ​바로 우리 …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 이야기(12)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12편. 드디어 사막으로 ’ -​울란바타르에서 차로 3일을 꼬박 달리자 겨우 고비의 입구에 이르렀… 더보기
Hot

인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 이야기(11)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11편. 열린얌의 사랑 ’ -​식사는 마냥 고기가 가득하다. ​이제부터 ‘ㄱ’님의 부인께서 정성스… 더보기
Hot

인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 이야기(10)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10편. 완전 꼴찌의 행복 ’ -​아침을 뜨자마자 곧 열린얌으로 내달린다. 200km로 약 4시… 더보기
Hot

인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기행(9)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9편. 유쾌한 바타 씨’ -​몽골인들은 러시아, 중국, 일본산보다 ‘설렁거스’… 더보기
Hot

인기 [칼럼] 호국(護國)과 보훈(報勳)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호국(護國)과 보훈(報勳)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호국은 국가를 보호하는 것이고, 보훈은 그 은혜를… 더보기
Hot

인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기행(8)

댓글 0
-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8편 몽골인의 마음 ’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한 나라의 철학과 국민성을 알려면 그 나라의 국기와 국… 더보기
Hot

인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기행(7)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댓글 0
-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7편. 몽골인의 몸 ’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몽골’이란 말은 ‘용감하다’란 뜻의 부족이름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더보기
Hot

인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기행(6)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댓글 0
-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6편. 흰 음식, 빨간 음식 ’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게르의 조식에는 대개 약간 시큼한 요구르트가… 더보기
Hot

인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기행(5)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댓글 0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제 5 편. 고시례~! ’ <원암 장영주/ 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이름 모를 마을에서 점심식사를 하고 또 다시 달리기 시작한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