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칼럼
칼럼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5)

0 작성 : 2020년 09월 21일 10:39분

e94008afaf58a405e04adb196d8be4e1_1600652030_3298.jpg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25편. 하늘만큼 땅만큼 너를 사랑해 ‘ 무지개 소녀, 설렁거 2’ -

“오늘도 그리운 바트남 오빠. 오빠가 대 칸의 부대와 함께 호라즘으로 떠난 지 벌써 두 번의 겨울이 지나갔어요. 바람결에 오빠는 대 칸의 호위무사가 되었다는 소식을 들었어요. 얼마나 기쁜지요!

오빠! 내가 올 해로 16살이 된 거 아시지요. 사람들은 나를 꽃처럼, 설렁거 처럼 ‘헐룽’(예쁘다)하다고 해요. 어머니는 ‘사항잘라’(괜찮은 남자)를 골라 시집가라고 재촉하시고 어른들이 뻔질 나게 게르를 드나들며 나를 살펴보고 가곤 해요.

그럴 때마다 나는 멀에 올라타고 모든 게 그리운 오빠네 게르로 달려가곤 해요. 그리고 하늘을 보며 두 손 모아 탱그리(Tengri, 하늘 신)에게 빌고 또 빌고 있어요.

바트남 오빠가 어서 건강하게 돌아오기를!

그의 각시가 되어 아기를 열 명만 낳기를!

양과 멀과 뎀에를 많이 기르고 같이 늙어 가기를!

오빠가 떠나기 전날 풀밭 위에서 내게 입 맞추며
속삭이던 말이 아직도 귓가에 맴돌고 있어요. 

“텡겔 갖알 매트 하이르테.”
(tenger gazar met hairtai, 하늘만큼 땅만큼 너를 사랑해.)
바트남 오빠, 저도 오빠를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해요.“
                            
한반도의 수많은 갑돌이도 갑순이에게 똑 같은 고백을 한다.

나는 너를 ‘하늘만큼 땅만큼’ 사랑한다고. 몽골족과 한민족은 우리를 낳고 지켜주시는 ‘하늘 아버지, 땅 어머니’(천부지모, 天父地母)를 영원한 존재로 믿고 의지해 왔다.

우리의 선조들은 그 창조의 근원을 하늘에 계신 하나(一)님이라고 하였으니 몽골과 중앙아시아의 말로는 '탱그리'(하늘님)이다.

‘탱그리’(Tengri, 하늘)로부터 씨앗을 받은 모든 육신은 '갖알'(gazar, 땅)이라는 생명 밭에서 태어난다.

그래서 모든 '훙'(Hun, 사람)과 동물, 식물은 ‘천부지모’의 태생으로 한 형제가 된다.

이처럼 천지인(天地人)이 하나인 사상은 몽골이나 우리 민족이나 다름이 없다.

밝은 터의 기록, 부도지(符都誌)는 한민족 고유의 창세 신화로서 창조주의 자리에 인격체가 아닌 법칙과 기운으로써 ‘율려’(律呂)가 존재한다고 기록하고 있다.

마고가 율려의 법에 따라 삶의 터전으로서의 지구를 만들어내는 과정이 부도지에 실려 있어 바이블의 창세기와 비슷하지만 역사는 부도지가 훨씬 오래 되었다.

신라 충신 박제상이 지은 역사서인 ‘부도지’에서는 모든 생명의 고향인 지구 어머니를 ‘마고 어머니’라고 부른다.

‘마고’(麻姑)라는 한자의 뜻은 ‘길쌈을 하는 노파’이지만 한자 이전의 순수한 우리말은 그 뜻이 더욱 깊고 오묘하다.


‘마’는 '맘마‘ ‘엄마’ ‘맏아들’ ‘맞소’ ‘마땅하다’ 와 같이 최초와 대 긍정의 의미가 있다.

‘고’는 사랑이라는 말이니 ‘마땅히 생명을 살리는 최초의 사랑’이라는 뜻이다.

모든 생명의 터전인 ‘사랑의 지구 어머니’에 걸 맞는 태초로 부터의 우리말이다.

마고 어머니의 본질은 ‘평화이고 사랑’이시니 그 마음을 회복하는 것이 곧 ‘홍익사상‘이다.

‘홍익사상‘은 지구상의 모든 종교와 학문과 이념의 출발점이며 궁극의 도달점이다.

그 근본의 마음을 회복하자는 약속이 ‘복본(復本)의 서약’이자 한민족의 사명이라는 가르침이 부도지의 요체이다.

부도지에 따르면 마고의 터전은 중앙아시아의 천산(天山)이고 사람은 천해(天海, 바이칼)에서 번성하니 몽골의 이 드넓은 초원이 우리에게 그 어찌 아니 익숙한가.

역사의 기운에 이끌려 왔는지 익숙한 모습들의 한국의 대학생 세 명을 만났다.


신입생들로 몽골 대륙을 한 달간 배낭여행을 하고 있단다.

떠도니 청춘이다. 아름답도다.

e94008afaf58a405e04adb196d8be4e1_1600652287_6676.jpg
​<이미지/부도지 책>

◇ 원암 장영주(元岩 蔣永柱) 화백의 주요약력 및 경력

- 1947년 충북 청주 출생
- 제천동명초등학교(47회)·청주중·청주고·청주교육대학 졸업
- 동국대학교 교육대학원 수료
- 화가·선도명상가·국학원 상임고문(현)
- 개인전 13회
- The Art Students League of New York 수학(2017년)
- 카자흐스탄·몽골·미국·일본·프랑스 등 국제전 출품
- 대한민국 미술협회이사 역임
- 한국 크로키회 설립(1985년)
- 목우회 공모전 대상 수상
- 저서 '명상으로 몸 그리기’ 출간
- 명예철학박사 
- 2019년 목우회공모전 서양화분과심사위원장
[이 글은 당사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김상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Comments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30)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30 편. 남자와 여자.‘무지개 소녀, 설렁거 3’-​바트남 오빠가 대 칸과 함께 호라즘의 전쟁터로…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9)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29편. 현대판 노스트라다무스 2040년, 죠지 프리드먼 -‘조지 프리드먼’(George Frie…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 이야기(28)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28 편. 몽골에서 꾸는 이바요의 꿈 ’ - ​바람이 불어오는 곳, 몽골을 이다. ​붉은 영웅 '… 더보기

[칼럼] 장영주 화백 '홍시와 육혈포와 테스 형'

댓글 0
'홍시와 육혈포와 테스 형'<원암 장영주/(사)국학원 상임고문.화가>코로나 판데믹이 극성인 중에도 한가위 연휴 중에 개천절도 지나고 어김없이 내일은 오고 다시 일상으로 …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7)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27 편 '다시 돌아온 울란바타르’ -​한반도의 8배 크기인 몽골의 총인구 323만 명 중 수도 울란…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6)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26편 몽골 기마병과 만주 기마병은 누가 강할까? -​몽골은 고대 몽골어로 ‘영원히 타오르는 불’이라… 더보기
Now

현재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5)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25편. 하늘만큼 땅만큼 너를 사랑해‘ 무지개 소녀, 설렁거 2’ -​“오늘도 그리운 바트남 오빠. …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4)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24 편 '몽골의 미래’ -​몽골은 두 개의 공간으로 나누어진다. ​흔히 외몽골로 불리는 독립국 몽골…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3)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23 편 '칭기스 칸 2' -​1206년 44세가 된 테무진은 부르칸 칼둔 산 근처 오논 강 원류에서… 더보기

[칼럼] ‘시무상소(時務上訴)’

댓글 0
원암 장영주/국학원 상임고문.화가​- ‘시무상소(時務上訴)’ -​시무란 때맞추어 국사를 바로잡는 일이며 상소란 대신들이나 지도층이 왕에게 올리는 정책대안이자 솔루션이다. ​고려와 …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2)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22편 칭기스 칸(1) ’ -​<뉴욕 타임즈>에서 선정한 ‘세계를 움직인 가장 역사적인…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1)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21 편. 세계사 속의 훈족 ’ -​몽골인들의 조상은 바로 훈(훈누, 흉노,Hunnu)족이고 , …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0)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20 편. '뎀에(낙타)의 눈물' -​몽골인들이 세계적으로 자랑하는 ‘흐미’라는 노래는 피리보다 맑고… 더보기

[칼럼] 사람, 빛을 회복하다.

댓글 0
​원암 장영주/ 화가.국학원 상임고문​​- 사람, 빛을 회복하다. -​국경일인 8.15 광복절(光復節)이 곧 다가온다. ​인도와 콩고는 우리와 같은 8월15일이고 인도네시아, 베트…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19)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19 편. 테를지 풍광 ’ -​이제 황량하고도 따뜻하며, 삭막하고도 윤택한 고비를 떠날 시간이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