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칼럼
칼럼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6)

0 작성 : 2020년 09월 28일 10:45분

c52e2ba9d23a29aff324fc9108fc76b9_1601257248_3003.jpg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26편

몽골 기마병과 만주 기마병은 누가 강할까? -

몽골은 고대 몽골어로 ‘영원히 타오르는 불’이라는 뜻도 있다.

몽골제국의 역사책 《원조비사(元朝秘史)》의 머리말에는 '지고하신 하늘로부터 내려진 명(命)으로 태어난 푸른 늑대가 있었다. 그 아내로는 순백색의 암사슴이었다.' 초원의 푸른 늑대는 칭기스 칸과 그가 세운 몽골을 상징한다.

늑대는 영악한 짐승이다.

목동이 어리거나 노약자이면 보는 앞에서 대놓고 가축을 물어 간다.

 

몽골 개는 대형 번견으로 사납고도 강하지만 늑대 한 마리와 몽골 개 다섯 마리는 되어야 전투력이 비슷해진다고 한다.

 

늑대는 상대의 목 줄기를 노리고 단숨에 물어뜯기 때문이다.

늑대 사냥을 해보았다는 바타는 밤에는 단 한번만 늑대의 눈빛을 볼 수 있으므로 그 빛 사이로 원 샷, 원 킬을 해야만 한다고 말한다.

 

여우는 몇 번이고 눈빛이 나타나므로 늑대와 구분되어 쏘지 않는다고 한다.

늑대는 대개 다섯 마리 정도가 한 가족을 이루는데 이동 할 때는 가장 나이든 늑대가 앞에, 다음 암컷과 어린것들이, 맨 뒤로 대장 늑대가 따라 온다.

 

늑대 사냥을 하려면 마지막에 오는 대장 늑대를 먼저 쓰러트려야 한다.

아니면 대장늑대는 도망가지 않고 반드시 달려들어 사냥꾼의 목숨이 위험하다.  

 

또 늑대 새끼를 잡아오면 어미가 찾아와 복수하듯 가축을 마구 살육을 한다.

몽골의 유목민들은 늑대를 특별히 미워하지는 않지만 늑대가 가축에 해를 입히면 반드시 사냥하여 죽여 버린다.

스포츠를 위한 사냥이 아니기에 과도한 늑대 살상은 그 누구라도 지탄을 받는다고 한다.
 
몽골이 세운 원나라가 쇠락해지고 1616년에 만주족 ‘누르하치’의 후금(後金)이 강성해진다.

그들은 고구려의 유민 ‘대조영’이 세운 ‘발해’의 터전에서 일어선 부족이다.

발해사람들은 진정한 천하무적으로 “발해인 세 명이면 호랑이 한 마리를 잡을 수 있다.”는 기록이 내려온다. 늑대와는 차원이 완전히 다른 호랑이 아닌가.

청나라의 주요 계층인 여진족과 말갈족은 그 옛날 만주의 주인인 발해의 하층구성원이었다.

청나라 황족의 성씨인 ‘아이신따로’(애신각라, 愛新覺羅)는 신라를 사랑하고 신라를 잊지 말자는 뜻이다.

‘누르하치’의 아들인 청 태종 ‘홍 타이지’(皇太極)는 꾀가 출중하고 담대한 지도력의 소유자이었다.

단 한 명의 시종을 대동하고 적국인 명나라로 잠입하여 직접 허와 실을 탐망 할 정도로 뛰어난 실전 리더였다.

한때 세계를 제패하였던 몽골의 기병도 결국 만주의 팔기군 상대가 되지는 못하였다.

기마전으로 맞선 초반에는 후금의 팔기군이 몽골군에게 고전 하였으나 ‘홍의포’라는 신무기의 등장으로 전세는 순식간에 역전된다.

몽골 기병의 기마전이 아무리 탁월하여도 대포의 화력 앞에는 무용지물이 되어 후금의 팔기군에게 대패하고 복속 당한다.

누르하치의 아들 홍 타이지(황태극, 皇太極)는 어머니가 몽골 족 출신이라는 이점과 몽골 내부의 분열을 교묘하게 활용해 1634년 동 몽골을 복속시키고 국호를 청나라로 바꾸고 스스로 황제인 청 태종에 등극한다.

2년 뒤인 1636년(인조 14), 홍타이지는 병자호란을 일으켜 명나라를 사대하는 조선부터 철저하게 굴복시켜 후환을 제거한다.

이때 몽골군도 청나라의 팔기군에 편입하여 조선을 침공하고 승전국이 되어 수많은 조선의 포로를 몽골로 끌고 간다.

드디어 청나라의 팔기군은 명의 최후의 보루인 ‘산해관’을 길게 우회하여 몽골을 통과하여 명나라 침공에 성공하여 중원대륙을 차지한다.

청나라는 중원에서 이민족이 세운 나라 가운데 가장 오랫동안 중원을 지배했다. 세계의 역사학자들은 청나라가 명나라를 이긴 것은 기적이라고 평가한다.

역사는 돌고 돈다.


누가 역사의 새로운 기적의 주인이 될 것인가?

c52e2ba9d23a29aff324fc9108fc76b9_1601257492_8659.jpg
그림, 장영주 작, 청 기병, 수채

 

◇ 원암 장영주(元岩 蔣永柱) 화백의 주요약력 및 경력

- 1947년 충북 청주 출생
- 제천동명초등학교(47회)·청주중·청주고·청주교육대학 졸업
- 동국대학교 교육대학원 수료
- 화가·선도명상가·국학원 상임고문(현)
- 개인전 13회
- The Art Students League of New York 수학(2017년)
- 카자흐스탄·몽골·미국·일본·프랑스 등 국제전 출품
- 대한민국 미술협회이사 역임
- 한국 크로키회 설립(1985년)
- 목우회 공모전 대상 수상
- 저서 '명상으로 몸 그리기’ 출간
- 명예철학박사 
- 2019년 목우회공모전 서양화분과심사위원장
[이 글은 당사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김상서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0 Comments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30)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30 편. 남자와 여자.‘무지개 소녀, 설렁거 3’-​바트남 오빠가 대 칸과 함께 호라즘의 전쟁터로…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9)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29편. 현대판 노스트라다무스 2040년, 죠지 프리드먼 -‘조지 프리드먼’(George Frie…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 이야기(28)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28 편. 몽골에서 꾸는 이바요의 꿈 ’ - ​바람이 불어오는 곳, 몽골을 이다. ​붉은 영웅 '… 더보기

[칼럼] 장영주 화백 '홍시와 육혈포와 테스 형'

댓글 0
'홍시와 육혈포와 테스 형'<원암 장영주/(사)국학원 상임고문.화가>코로나 판데믹이 극성인 중에도 한가위 연휴 중에 개천절도 지나고 어김없이 내일은 오고 다시 일상으로 …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7)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27 편 '다시 돌아온 울란바타르’ -​한반도의 8배 크기인 몽골의 총인구 323만 명 중 수도 울란… 더보기
Now

현재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6)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26편 몽골 기마병과 만주 기마병은 누가 강할까? -​몽골은 고대 몽골어로 ‘영원히 타오르는 불’이라…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5)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25편. 하늘만큼 땅만큼 너를 사랑해‘ 무지개 소녀, 설렁거 2’ -​“오늘도 그리운 바트남 오빠. …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4)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24 편 '몽골의 미래’ -​몽골은 두 개의 공간으로 나누어진다. ​흔히 외몽골로 불리는 독립국 몽골…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3)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23 편 '칭기스 칸 2' -​1206년 44세가 된 테무진은 부르칸 칼둔 산 근처 오논 강 원류에서… 더보기

[칼럼] ‘시무상소(時務上訴)’

댓글 0
원암 장영주/국학원 상임고문.화가​- ‘시무상소(時務上訴)’ -​시무란 때맞추어 국사를 바로잡는 일이며 상소란 대신들이나 지도층이 왕에게 올리는 정책대안이자 솔루션이다. ​고려와 …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2)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22편 칭기스 칸(1) ’ -​<뉴욕 타임즈>에서 선정한 ‘세계를 움직인 가장 역사적인…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1)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 21 편. 세계사 속의 훈족 ’ -​몽골인들의 조상은 바로 훈(훈누, 흉노,Hunnu)족이고 , …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20)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20 편. '뎀에(낙타)의 눈물' -​몽골인들이 세계적으로 자랑하는 ‘흐미’라는 노래는 피리보다 맑고… 더보기

[칼럼] 사람, 빛을 회복하다.

댓글 0
​원암 장영주/ 화가.국학원 상임고문​​- 사람, 빛을 회복하다. -​국경일인 8.15 광복절(光復節)이 곧 다가온다. ​인도와 콩고는 우리와 같은 8월15일이고 인도네시아, 베트… 더보기

[기행문] 장영주 화백의 몽골이야기(19)

댓글 0
원암 장영주/화가·(사)국학원 상임고문·명예철학박사​- 바람의 고향, 몽골에서‘ 19 편. 테를지 풍광 ’ -​이제 황량하고도 따뜻하며, 삭막하고도 윤택한 고비를 떠날 시간이다. … 더보기